사람

기업

게시물

이슈 트래킹 시스팀(ITS라고 부르던가?) 비교를 하다보면 높은 확률로 JIRA vs Remine으로 귀결 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정답이라고는 할수 없지만) 도입 전/후와 사용 중에 여러작업을 해 본 결과, 여러가지 연동이 필요하고, 운영용 서버와 인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면 - 필요한 만큼 플러긴 설치 커스텀 할 수 있는 Redmine, - 그렇지 않다면 JIRA+Confluence 추천! - MS 제품 좋아하면 Azure DevOps(구, Visual Studio Online)도 꽤 좋은 환경 - 그 외 여러 ITS는 많으니(멘티스 같은 것들..) 구미에 맞춰 사용하면 될 것 같다. * 운영 인력이 없다면 그냥 메일이나 전사메신저! * 본인 업무 관리는 스스로하는 것! ---- 협업 툴로 범위를 넓히면, JIRA, Redmine, Slack, Trello, MS Teams ... (참 많다..) - ITS 운영 인력이 있다면 JIRA/Redmine - 아니면 Slack, Trello, MS Teams, others 구미에 맞춰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 협업 툴은 * 에반젤리스트가 많지 않으면, 아무리 직관적이라 한들 고인물이 되는 경향이 많음. 그 결과로 팀장, 매니저들만 정리하니라 죽어남. 조직 개편이 자주 일어나는 경우 협업 툴에서 조직 대응하다가 시간 다 보냄, 급진적인 조직 변화가 자주 발생하는 회사라면 팀별로 별도 관리하는 것을 추천. 부서 단위도 대응하다 피토하는 수가 간혹있으니 조직 개편을 주도하는 조직원에게 협업툴의 조직 대응을 요청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많은 자료를 잃을수도 있으니 마음 단단히 먹...) * 트랜드 따라가다 피토할 수 있음. 특히 메신저형! 사용할 때는 좋지만 조직원들이 편한쪽으로만(!?) 사용하는 경향이 강해지다 보면 그냥 메신저로 업무하는 쪽이 낫다는 생각이 들 때도.. * 협업 툴 사용시 가장 문제를 많이 야기시키는 상황이 "협업 툴 맹신자"들의 비율 증가. 맹신자들이 우기기 시작하면 답 없음. 에반젤리스트 뿐만 아니라 해당 툴 마스터 또는 운영 인력이 필요함. * 스타트업의 경우 조직원이 자주 바뀌고 인수인계 프로세스가 잘 구축되지 않은데다 / 트랜드에 민감하고 Best Practice만 맹신하는 조직원의 입김이 쎈 경우 관리가 제대로 안될 가능성이 있으니 조직 및 권한, 데이터 관리에 신경을 쓸 것! * 다수의 조직원은 언제나 어렵다고 말하고 이상하게 사용함. 그들의 문제가 아니니 잘 다독여 볼 것 ㅎ_ㅎ. 강제 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애시당초 혼자 일해도 되는 특정 직군을 제외하면 협업 툴 잘 사용 못하면 업무 퍼포먼스도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 나는 경우가 많음. * 임직원이 잘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 (잘 안되겠지만) 그들을 배제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 (중간에서 누군가는 변환해서 전달해 줘야하니 그만 울고..) 화..화이팅! ---- 이슈 트래킹이든 협업 툴이건 간에 적절한 운영 인력이 없을 때는 활발히 사용하다 보면 언젠가는 이슈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됨. 발생할 수 있는 이슈를 만났을 때 긍적적으로 생각하고 팀에서 충분히 상의하고 적절히 대응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접근하면 조금 더 나아질 수도. 이슈를 인지하고 어떻게든 해보려고 하는데 상황파악 잘 안되는 사람들이 쉽게 이야기하는 것 쉽게 생각하다 낭패볼 수 있으니 자신의 길을 곧게 쭉 갔으면 함! ---- JIRA vs. Redmine 에 대한 다분히 개인적인 의견 둘 다 운영 인력이 있다는 전제 하에 개발 친화면 Rails 개발자 두고 Redmine 쓰는 것이 낫다고 봄, Scrum Team(개발조직) + CRM(운영조직) 운영 친화면 JIRA 마스터(!?, 설명서 잘되어 있으니 삽질 조금만 해보면 감 잡힘) 두고 JIRA를 쓰는 것이 낫다고 봄. JIRA S/W, Confluence(개발조직) + JIRA S/W, Service Desk, Confluence(운영조직) Redmine이 그냥 쓰면 모르겠는데 생각보다 어려움 버전 호환성, 플러긴 또한 설정 및 버전 호환성 이슈, 각각 다른 업데이트 가이드. 안되는데 강성 조직원이 나서기 시작하면 커스텀 개발까지 해야뎀 ㅋ, 잘해봐야 본전. JIRA는 업데이트 되면서 추가된 work Process 템플릿들. 개발 입장에선 뭐할려고 만들었는지 모르겠고 무시하려 들 때도 있지만, 운영 입장을 고려해 보면 차라리 그게 심플하니 나음! 욕심 안부리면 타 부서도 얼추 대응 잘 됨. CRM만 쓸려면 JIRA/Redmine 계열 쓰지마시고 잘 되어 있는 CRM 서비스 쓰는 것 강추! ---- 이것도 개인적인 의견. 애자일 !== JIRA, Redmine 애자일 스크럼 !== JIRA, Redmine 네버 에버! 올해 기업들의 화두가 기업의 애자일화라는 말도 있던데... 혹시나 어디선가 저 의견을 만나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냥 거르는 것을 추천!
링크 첨부됨
1주 전
이현순  IT Senior / IT Manager / Technical Manager / Senior Manager / Web Team Leader 
1747RP · Java 상위 4%

채용 정보

프로젝트

kbu
 
2019년 9월 | 진행중 
본 프로젝트는 3명의 팀원과 함께한 모바일 학생증 제작 프로젝트이며, 앱 개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마일리지 조회, 관리자 페이지, 자동 로그인, 모바일 학생증, QR코드 인식등의 기능이 있습니다. 앱은 Flutter를 이용해서 구현했습니다.
신민철  교내 PC 설치 및 유지보수 @한국성서대학교 전산지원팀
270RP · Front-end 상위 7%
CandyBooth
 
2019년 5월 | 진행중 
현재 앱스토어 출시 심사 중인 스티커 사진 부스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카메라 + 사진 꾸미기 앱 입니다. GPUImage 라이브러리를 이용해 카메라와 필터를 개발하였고, Coregraphics를 이용한 그리기 기능과 다양한 꾸미기 기능을 개발하였습니다. 아래 주소는 앱 작동 영상 URL입니다. https://youtu.be/I7mAieNtBPc
박찬욱  패스트캠퍼스 스쿨 iOS 개발 스쿨
480RP · iOS 상위 4%
Crusia (Airbnb Copy application)
2017년 8월 - 2017년 8월 
패스트캠퍼스 수강 당시 학습을 목적으로 상용화되어 있는 Airbnb 앱을 오마주하여 개발했습니다. 서버개발 2명, 안드로이드 2명, ios개발 1명과 함께 협업하여 개발하였습니다. 제가 담당한 부분은 숙소의 정보를 등록하는 부분이었고 주요 기능으로는 Mapkit을 이용한 주소등록, 숙소 사진 등록이었습니다.
함형수  iOS 개발자 @스무디
Slack, ios 앱개발,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