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

동문이 재직한 기업

아시안보스(Asian Boss, Inc.)
시민의 목소리로 기존 언론과 차별화된 관점을 세계에 전하는 글로벌 뉴스미디어 스타트업